레오포토 LX-225CT 카본 삼각대 + XB-32 볼헤드 ①

최고관리자 151


안정적인 여행용 카본 삼각대

DCM은 매달 DCM 크루 3인에게 사진 관련 미션을 제안하는 한편, DCM 크루가 신제품 관련 이슈를 발 빠르게 접해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한다. DCM 크루는 이번 미션으로 '나는 DCM 리뷰어!'라는 주제로 레오포토 삼각대 LX-225CT+XB-32 리뷰를 진행했다. 이번 리뷰어는 DCM 크루 이병찬이다.




> > DCM 크루


‘DCM 크루’는 독자 니즈에 맞는 맞춤형 온•오프라인 콘텐츠를 발굴하는 DCM 콘텐츠 서포터즈다. 형식에 제한을 두지 않고 사진 및 영상 분야에서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초보부터 프로 사진가까지 다양한 독자를 아우르는 참신하고 유익한 콘텐츠 제작 역할을 수행한다.








레오포토(Leofoto)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중국발 카메라 장비 브랜드이다. 흔히 중국산이라 하면 선입견을 갖기 쉬운데, 레오포토 제품은 한국 시장에서 호평받는 모습을 보기도 했고, 월드워런티 10년 무상보증기간을 제공하는 자신감을 보고 언젠가 한 번쯤 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한국에서는 코리아포토프로덕츠(KPP)에서 정식 수입하고 있다.





레오포토 삼각대는 Mountain, Hiker, Armour, Ranger, Traveler, Urban 등 6가지 시리즈로 나뉜다. 이 중 필자가 리뷰할 LX-225CT 삼각대는 Urban 시리즈 중에서 가장 낮은 높이의 제품으로, 비록 Traveler 시리즈 제품은 아니지만 충분히 여행용삼각대로 잘 활용할 수 있는 휴대성과 안정성을 보여주었다.


10중 탄소섬유(카본파이버) 소재를 사용해 삼각대 무게 739g의 경량화에 성공했으며 그럼에도 최대 허용중량은 6kg으로 중저가형 삼각대와는 급이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접었을 때의 길이는 33cm, 최저 높이는 9.5cm, 최대 높이는 128.5cm로 휴대성에 집중한 모델이다. 동봉된 XB-32 볼헤드는 최대 허용중량 15kg의 튼튼한 헤드로, LX-225CT 삼각대와 결합시 총합 약 1kg의 무게를 보여주어 이름처럼 Urban, 즉 도심에서 삼각대를 세우고 사진을 찍기 좋으면서도 여행용으로도 적합하다고 할 수 있다.





구성품은 삼각대와 볼헤드, 파우치, 로우앵글 촬영을 위한 숏 센터컬럼, 육각렌치, 통합 공구, 카라비너, 설명서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같은 Urban 시리즈라고 해도 구성품은 다소 다를 수 있으니 사전 조사가 필요하다. 컴팩트한 여행용 삼각대가 아닌, 험지에서의 안정적인 촬영을 도와주는 삼각대를 찾는다면 LX-225CT가 아닌 LX-254CT/284CT/324CT 제품을 추천한다(최대 높이가 높고, Foot을 스파이크 등으로 교체할 수 있다).





리버스 폴딩(Reverse Folding)은 휴대성 좋은 삼각대의 기본 소양이다. 다리 부분을 센터칼럼 위쪽으로 접어 길이를 최대한 줄이는 방식인데, LX-225CT는 레오포토 Urban 시리즈 삼각대 중에서도 압도적으로 짧은 폴딩 길이를 자랑한다(상위 제품은 40cm대 중후반, 225CT는 33cm). 덕분에 삼각대 홀더가 있는 백팩이나 숄더백 등에 무리 없이 수납할 수 있다.








삼각대 다리 각도는 3단계(23도, 55도, 85도)로 조절할 수 있다. 각도 조절이 가능한 다른 삼각대와 같이 다리 위쪽의 스위치를 민 상태로 조절하면 되는데, 이 부분의 마찰력을 높이기 위함인지 요철이 세밀한 금속 부품으로 만들어져 있다. 한겨울 야외 촬영에서 맨손으로 만지면 약간 쓰라리지만 최소한 스위치를 미는 힘 때문에 손끝이 미끄러지는 일은 거의 없다고 봐도 된다.











LX-225CT의 다리를 85도까지 펼치면 로우앵글 촬영이 가능한데, 이 경우 길쭉한 센터컬럼을 기본으로 제공되는 숏 컬럼으로 바꿀 필요가 있다. 컬럼 및 볼헤드는 별도의 공구 없이 손으로 돌려 빼고 끼울 수 있어 야외 촬영에서도 비교적 간편하게 포지션을 바꿀 수 있다. 기본 센터컬럼은 2단으로 높이 조절이 가능하며, 최대로 높였을 경우의 전체 높이는 스펙 표를 넘어서 약 137cm에 달한다.








다리에는 트위스트 락 시스템이 적용되어 5단으로 길이 조절이 가능하며 직경은 10~22mm까지이다. 일반적으로 최대 높이에서는 끝단의 직경이 얇아지는 만큼 삼각대의 안정성이 낮아진다며 최대 높이 사용을 권장하지 않지만, LX-225CT의 경우 여러 차례 출사를 나가면서 최대 높이로 촬영해봤으나 강한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우수한 안정성을 보여주었다.











측면에는 1/4인치 나사홀이 있어 기본으로 제공되는 카라비너나 별매품인 레오포토 AM-1, AM-2 매직암을 결합해 스마트폰이나 조명, 서브카메라 등을 거치할 수 있으며 센터컬럼 하단에도 나사홀이 있어 여기에 카라비너를 장착하면 가방 등의 무게추를 매달 수 있다. 안 그래도 안정성이 높은 편이지만 카본삼각대 특유의 가벼운 무게가 촬영환경에 따라서는 약점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이 부분에 가방 등을 매달아 무게중심을 아래로 낮추는 방식이 선호되고 있다.





사이드 매직암을 결합할 때나 삼각대 다리의 장력을 조절하는 등 유지보수에 다양한 규격의 육각렌치가 필요한데, 기본으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ㄱ자 형태의 육각렌치가 3종, 같은 규격이 모두 통합된 통합 공구가 1종 제공된다.











파우치는 삼각대를 넣는 메인 파티션과 악세사리, 부속을 넣을 수 있는 전면부의 좁은 파티션으로 나뉜다. 전면 파티션에는 숏 센터컬럼과 통합 공구를 넣어두면 적합할 듯.





LX-225CT 삼각대에는 XB-32 볼헤드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32mm 직경의 볼이 내장되어 있으며 3/8" 규격에 대응하는 헤드이다. 자체 무게는 311g이고 최대 허용 중량은 15kg. 다만 삼각대의 허용 중량을 고려하면 볼헤드의 한계 중량까지 장비를 올릴 일은 없겠다.





볼 고정 노브와 마찰력 조절 다이얼, 팬 고정 노브, 각도 표시, 수평계 등이 내장되어 있어 볼헤드에 필요한 기능은 대부분 갖췄다고 볼 수 있다.





XB-32 볼헤드의 가장 큰 특징을 골라보라면 볼을 이중으로 잠글 수 있다는 것이 있다. 측면에 볼 고정 노브가 위치해있으며, 그 바깥쪽으로 마찰력 조절 다이얼이 내장되어 있다. 마찰력을 최대로 높이거나 볼 고정 노브를 최대한 조이면 볼이 움직이지 않으며, 볼 고정 노브를 어느 정도 조이고 마찰력을 낮추면 약간 저항감이 있지만 느리게 촬영 방향을 바꿀 수 있다(물론 이 경우 카메라에서 손을 놓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











NP-50 플레이트는 도브테일 규격을 따르며 미끄럼 방지 실리콘과 스트랩 연결 고리가 내장되어 실용적이다. 나사는 홈에 동전을 끼워 잠글 수 있다. 동전이 없을 경우 고리를 손으로 돌려 잠글 수도 있지만 무거운 장비에 결합할 때에는 가급적 동전으로 단단히 잠그는 것을 권장.




 




레오포토 LX-225CT 카본 삼각대 + XB-32 볼헤드 로 이어집니다.




<사진을 알면 인생이 즐겁다.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