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삼각대 레오포토 LX-225CT+XB-32

최고관리자 58


카메라 삼각대 레오포토 LX-225CT+XB-32

DCM은 매달 DCM 크루 3인에게 사진 관련 미션을 제안하는 한편, DCM 크루가 신제품 관련 이슈를 발 빠르게 접해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도록 적극 지원한다. DCM 크루는 이번 미션으로 '나는 DCM 리뷰어!'라는 주제로 레오포토 삼각대 LX-225CT+XB-32 리뷰를 진행했다. 이번 리뷰어는 DCM 크루 조완철이다.





사진 촬영을 하며 꼭 필요하며 고르기 어려운 장비라 하면 삼각대라 뽑을 것이다. 종류도 다양하며, 가격 또한 차이가 커 많은 사람들이 고민을 하는 장비다. 이번 소개하는 레오포토 카메라 삼각대는 카본으로 만들어진 제품으로 특별하다고 한다. 보통 카본 제품은 가볍기로 소문이 나서 자전거에 많이 이용된다. 카본으로 된 자전거는 무게가 한 자릿수이며 가격 또한 고가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카본을 삼각대로 만든 레오포토 제품은 얼마나 가벼우며 효용성이 큰지 많이 기대되는 제품이다.


가장 주요한 무게는 739g으로 들고 다니기 좋으며, 볼헤드 포함해 1kg이 조금 넘는다. Max 무게로 6kg까지 버틸 수 있으며, 볼헤드는 15kg까지 버티는 DSLR 카메라 유저뿐만 아니라, 미러리스 등 다양한 카메라를 포용하는 삼각대라 할 수 있다. 특히 자전거 여행 같은 하드한 여행자들에게 가벼운 삼각대는 필수로 알아보는 제품이다. 10시간 이상 자전거를 타다 보면 1kg 차이가 무릎과 몸에 무리를 주기 때문에 가벼우며 부피가 작은 삼각대는 필수다.














10겹으로 만든 카본 삼각대인 레오포토 LX-225CT는 접었을 때 부피가 생각보다 많이 적다는 것을 알 수 있다. 330mm로 가방에 쏙 드러 가는 크기로 많은 여행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부분이다. 위 사진처럼 10시간 이상 자전거를 타다 보면 텐트, 캠핑 도구, 옷뿐만 아니라 자전거 수리도구, 카메라, 노트북까지 많은 것을 담아야 장거리 여행을 할 수 있어 삼각대의 부피도 중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330mm 레오포토 삼각대는 웬만한 노트북보다 작으며 무게 또한 1kg이 되지 않아 자전거 여행객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삼각대라 할 수 있다.











그럼 다른 삼각대와 또 다른 차별은 무엇이 있을까? 자전거 여행에 준비를 하며 샀던 삼각대만 해도 3개~4개 정도 가지고 있다. 기본 튼튼하며 큰 삼각대부터, 부서질 것 같은 얇지만 빨리 필 수 있고 부피가 핸드폰만 한 삼각대, 플라스틱으로 된 삼각대 등 여러 삼각대를 여행에서 써보았다. 








이러한 삼각대와 차별점이라 하면 가장 인상 깊었던 다리 부분의 트위스트 락이라 할 수 있다. 간편하며 신속하게 높이 조절이 가능하며 강하게 고정을 시켜줘 수많은 여행 중 환경에서도 빠르고 안정적인 촬영을 가능하게 해줄 수 있을 것이다. 접는 관절 부분은 다른 삼각대와 다르게 락으로 풀었다 폈다 할 수 있다. 하지만 생각보다 처음 접하는 고정 방식이라 작은 불편함을 가지기도 했던 부분이다.








다음 볼헤드는 개인적으로 편리하며 빠르게 조작이 가능해야 한다는 점을 가지고 있다. 많은 기능을 포함하지만 촬영에는 빠르게, 또는 춥고 더운 날씨에 작은 불편함이 있으며 촬영이 어려워지는 것을 자주 느꼈다. 예로 미국 애리조나 사막의 49도의 온도인 환경에서 사진을 찍으려고 삼각대를 펴고 볼헤드에 카메라를 장착할 때 조작이 번거로우면 그때부터 삼각대는 짐이 되어버린다. 이에 볼헤드는 편하면서 빠르게 카메라를 장착하는 것이 최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 이에 레오포토 삼각대 볼헤드는 조작 부분이 크고 부드러운 점이 큰 만족을 할 수 있었다. 또한 커다란 장력조절 다이얼이 있는 점이 크게 눈에 띄는 부분이다.











이처럼 장노출 촬영에 삼각대는 필수로 작용한다. 얼마나 흔들리지 않으며, 안정적인지, 그러면서 가벼운가가 삼각대의 값어치를 결정할 수 있다. 이러한 면에 레오포토 삼각대는 최고의 성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첫째 고급 자전거에만 쓴다는 카본을 삼각대에 적용하여 가벼움을 알 수 있다. 두 번째 빠른 길이 조절과 안정적인 홀드락으로 안정감을 주며, 세 번째 10kg 이상 버틸 수 있는 볼헤드로 대포 렌즈라 불리는 대형 렌즈까지 잡아주는 등 최고의 장점을 모아놓은 삼각대다. 


이러한 점들은 장거리 자전거 여행자, 여행객들에게도 큰 관심을 가질 만한 삼각대라 할 수 있다. 나처럼 여러 삼각대를 사고 갈아타며 고민을 하지 말고 단 한 번 선택으로 최고를 이용해보고 싶다면 이 레오포토 삼각대를 추천한다.







> > DCM 크루


‘DCM 크루’는 독자 니즈에 맞는 맞춤형 온•오프라인 콘텐츠를 발굴하는 DCM 콘텐츠 서포터즈다. 형식에 제한을 두지 않고 사진 및 영상 분야에서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초보부터 프로 사진가까지 다양한 독자를 아우르는 참신하고 유익한 콘텐츠 제작 역할을 수행한다.



<사진을 알면 인생이 즐겁다.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