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XC 35mm F2, XF 렌즈를 품은 후지필름의 첫 보급형 단초점렌즈

최고관리자 130


XF 렌즈를 품은 후지필름의 첫 보급형 단초점렌즈

후지필름 X 시리즈에 대응하는 렌즈 로드맵을 살펴보면 초광각부터 표준, 초망원에 이르기까지 빈틈 없이 채워져 있다. 그럼에도 엔트리 유저를 위한 보급형 렌즈 라인업인 XC 렌즈군이 다소 부족해 전체적인 밸런스에 아쉬움이 있었다. XC 렌즈군은 XF 렌즈군과 외관의 소재, 렌즈 구성 등에 차이를 둬 가격 부담과 무게 부담을 줄인 제품을 의미한다. XC 렌즈 라인업은 엔트리 유저의 수요가 높은 줌렌즈가 대부분이었고 그 마저 대부분 단종돼 후지필름이 공식적으로 판매하고 있던 제품은 XC 15-45mm F3.5-5.6 OIS PZ, XC 50-230mm F4.5-6.7 OIS가 전부였다. 플래그십부터 엔트리에 이르기까지 탄탄한 미러리스 라인업을 갖춘 후지필름이 이제는 XC 렌즈군 확장에 나섰다.






XC 35mm F2 

 출시일

2020년 2월

 가격

24만 9000원

 렌즈 구성

6군 9매(비구면렌즈 2매 포함) 

 조리개 날개 매수

9매(원형 조리개) 

 최소 조리개

F16

 최단 촬영 거리

35cm 

 최대 촬영 배율

0.14x 

 필터 지름

ф43

 크기(최대 구경×길이)

ф58.4×46.5mm 

 무게

130g




CHECK 01


◇ 130g 초경량 표준 단초점렌즈


동일 스펙 XF 렌즈와 비슷한 작은 크기. 외관 소재를 달리해 방진·방적 성능은 없지만 무게는 130g으로 확실히 다이어트했다. 가격도 25만 원 정도 저렴한 24만 9000원으로 진입장벽이 무척 낮다.



CHECK 02


◇ 진입장벽을 확 낮춘 보급형 렌즈


저렴한 가격과 가벼운 무게를 중시하는 유저에게 초점을 맞춘 보급형 제품. 정확한 렌즈 구성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6군 9매 구성에 비구면렌즈 2매가 포함된 점, 이너 포커스 시스템과 스테핑 모터가 적용된 점 등은 동일 스펙 XF 렌즈와 동일하다. 최대 개방 조리개 촬영에서도 동일 스펙 XF 렌즈 대비 빈틈 없는 화질을 보여줬다. 다만 간혹 역광 촬영에서 수차가 드러나는 경우도 있지만, 이는 조리개를 한 스톱만 조여도 사라진다.




X-T200 / 35mm(환산 53mm) / 조리개 우선 AE (F16, 1/850초) / ISO 200 / AWB

 작고 가벼운 X-T200과 XC 35mm F2 조합의 무게는 고작 500g. 이 작고 가벼운 조합으로 선명한 풍경 묘사는 물론 F2가 그려내는 부드러운 배경 흐림까지 더해 다양한 순간을 기록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반갑다.


X-T200 / 35mm(환산 53mm) / 조리개 우선 AE(F2, 1/3200초) / ISO 200 / WB : 흐린날

 최대 개방 조리개 화질은 동급 XF 렌즈 대비 빈틈이 없다. 얕은 피사계심도로 촬영하면 부드럽게 흐려진 보케와 날카로운 초점면의 묘사력이 대비돼 촬영자의 시선을 보는 사람에게 전달하기 유리하다.


사진 표현이 한 단계 더 깊어지는

밝은 단초점렌즈

플래그십부터 엔트리에 이르기까지 탄탄한 미러리스 라인업을 갖춘 후지필름이 이제는 XC 렌즈군 확장에 나섰다. XC 렌즈군 최초 최대 개방 조리개 값이 밝은 단초점렌즈 XC 35mm F2를 발표한 것. 이 렌즈는 가격적인 면과 XC 시리즈 최초로 배경 흐림 표현을 자유자재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히 주목할 만하다. 동급 스펙을 가진 XF 렌즈 XF 35mm F2 R WR는 X 시리즈에 대응하는 렌즈군 중 가장 저렴한 49만 9000원이었다. XC 35mm F2는 정확한 렌즈 구성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 렌즈와 동일한 비구면렌즈 2매를 포함한 6군 9매 구성을 갖췄다. 동시에 이너 포커스 시스템과 스테핑 모터로 빠르고 정확한 AF를 구현이 가능함에도 24만 9000원이라는 절반에 가까운 가성비를 실현했다.




X-T200 / 35mm(환산 53mm) / 조리개 우선 AE(F2, 1/4000초) / ISO 200 / AWB

 F2의 얇은 초점면과 부드러운 배경 흐림 표현이 돋보이는 사진. 최대 개방 조리개 값이 어두운 번들 렌즈로는 망원 영역으로 가까이 다가가서 촬영해도 구현해내기 어려운 배경 흐림 표현이다.


X-T200 / 35mm(환산 53mm) / 조리개 우선 AE(F2, 1/4000초) / ISO 200 / AWB

 원형 조리개를 채택해 빛망울이 동그란 형태로 맺힌다. 최대 개방 조리개로 촬영 시 빛망울이 중앙부와 중앙부에 가까운 주변부 일부는 동그란 형태를 유지하지만 극주변부에서는 살짝 타원형에 가깝다.


외관 소재가 달라져 방진·방적 기능이 부재라는 점과 상세 렌즈 구성의 차이로 인해 상황에 따라 최대 개방에서 수차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지만, 이 정도 가격으로 배경 흐림 표현을 자유자재로 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이 렌즈의 메리트는 충분하다. 이 렌즈는 XF의 F2 라인업이 가진 부드러운 배경 흐림 표현을 계승했고 원형 조리개를 채택해 동그란 빛망울 묘사도 가능하다. 엔트리 미러리스 번들 렌즈인 XC 15-45mm F3.5-5.6 OIS PZ의 최대 망원 영역에서 최대 개방 조리개, 최단 촬영 거리로 촬영해도 구현하기 어려운 표현이다. 단순히 나와 일상을 담는 행위를 넘어 보다 다채로운 표현으로 사진 기록을 남기고 싶다면 XC 35mm F2로 사진 생활의 다음 스텝을 생각해보는 건 어떨까.





• 사용장비

- 후지필름 X-T200

후지필름 XC 35mm F2

 



<사진&카메라 전문 잡지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