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유저를 만족시킨 카메라 축제 CP+ 2019 / 주요 카메라 브랜드

최고관리자 47

 사진가를 위한 일본 최대 카메라 박람회 CP+ 2019가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3일까지 일본 요코하마 파시 피코 오산 바시홀에서 개최됐다. 


다채로운 볼거리로 채워진 CP+ 2019 현장에 가다! 

디지털카메라매거진이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3일까지 4일 동안 일본 요코하마 파시 피코 오산 바시홀에서 진행된 CP+ 2019에 다녀와 당시 현장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한다. CP+는 카메라 및 액세서리 브랜드가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는 장이자, 브랜드 자체를 홍보하는 한편 많은 이에게 사진 생활이 주는 즐거움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일본 최대 카메라 박람회다.  


지난 해 CP+ 2018 방문자 수는 역대 최고 수준인 6만 8111명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CP+ 2019는 사전 등록자 수가 이미 작년 대비 10% 증가한 수준이었고 악천후 속에서도 실 방문자 수가 전년 대비 약 7% 증가한 6만 9615명에 달했다. 수치만으로도 카메라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 




 

▲ 대부분 카메라 브랜드가 특정 유저에 국한하지 않은 다채로운 미러리스 신제품을 선보이고 여러 체험 및 강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덕분에 참관객 연령층과 성별이 작년 대비 보다 다양해졌다. 




▲ 서드파티 렌즈 브랜드는 물론 액세서리 브랜드 역시 다채로워진 미러리스 마운트에 어떻게 대응할지가 주된 이슈였다. 


Excite yourself! Take amazing photos.

최근 카메라 시장 자체가 축소된 바는 사실이지만 이와 달리 카메라와 사진에 대해 흥미와 관심을 갖는 주 수요층 폭은 보다 넓어졌다. CP+ 2019 참관객만 보더라도 젊은층은 물론 여성 방문자가 상당히 급증했음을 알 수 있다. 많은 브랜드가 프로 및 하이 아마추어뿐 아니라 엔트리 유저를 위한 다양한 제품을 내놓은 한편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이 혁신적으로 발전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여기에 단순히 사진을 찍는 행위 자체에만 초점을 맞추지 않고 유저 성향에 맞춘 다양한 이벤트와 강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브랜드에 노력이 더해진 성과다. 


작년 캐논, 니콘에 이어 파나소닉까지 CP+ 2019 직전 풀프레임 미러리스를 발표하면서 이후 미러리스로의 완벽한 시장 전환이 예상된다. 작년과 다른 점이 있다면 하이 아마추어 이상 급 미러리스에 포진되었던 시장이 조금 더 다채로워졌다는 점이다. 캐논이 보급형 미러리스 EOS RP, 소니가 빠르고 정확한 실력을 가진 APS-C 미러리스 A6400을 선보인 반면 파나소닉은 새로운 풀프레임 미러리스 2종, 올림푸스는 플래그십 미러리스 1종, 후지필름은 보급형 미러리스 X-T30과 약 1억 200만 화소 중형 카메라 제품을 전시했다. 서드파티 브랜드 역시 각 미러리스 대응 렌즈군 체험존을 주축으로 부스를 마련했으며 액세서리 브랜드도 각 마운트에 어떻게 대응하는지가 주된 이슈였다.




캐논

▲ 캐논은 CP+2019 직전 EOS RP와 2019년 하반기 출시 예정 렌즈 6종 출시를 발표해 EOS R 라인업을 탄탄하게 구축할 계획을 밝혔다. 




▲ EOS RP는 가격과 무게 부담을 줄여 풀프레임 미러리스 대중화를 목표로 한 보급형 제품으로 블랙과 골드 제품이 있다.


캐논은 작년 CP+ 2018까지만 해도 DSLR과 APS-C 미러리스를 주력으로 내세웠다. 지난 2018년 10월 첫 풀프레임 미러리스 EOS R을 발표한 뒤 렌즈를 하나 둘 구축해나가던 캐논이 CP+ 2019를 앞두고 보급형 미러리스 EOS RP와 2019년 하반기 출시 예정 렌즈 6종을 발표하며 보다 탄탄한 라인업 다지기에 나섰다. 


EOS RP는 무게 440g, 가격 164만 9000원으로 무게 부담과 가격 부담을 확실하게 줄인 보급형 풀프레임 미러리스 제품이다. 여성 유저가 들기에 부담 없는 무게를 가졌으며 그립 역시 한 손에 쏙 들어올 정도로 전체적인 크기 역시 줄었다. 대구경렌즈 사용을 원하는 유저를 위해 별도 익스텐션 그립을 판매하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 캐논은 EOS RP 외에도 다양한 콘셉트 모델을 전시하고 EOS R 시스템이 가진 해상력과 광학 성능을 알릴 수 있는 강의, 전시, 체험존을 선보였다.


캐논은 신제품 EOS RP를 전면에 내세우고 EOS R 시스템을 알릴 수 있는 강의, 전시, 체험존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했다. 이외에도 Multifunctional Camera, Kids Mission Camera 등 스마트폰 카메라가 가진 단점을 보완하는 한편 스마트폰과 연계성을 살린 제품 등 다양한 콘셉트 모델을 전시했다. 캐논이 CP+ 2019에서 전시한 제품만 봐도 프로 및 하이 아마추어 시장만큼 다양한 유저와 사용 환경 환경을 고려한 제품과 문화 형성에 이바지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리라 쉽게 예상할 수 있다. 이는 EOS R 시스템을 선보이며 제시한 ‘풀 라인업 전략’과도 일치하는 부분이다.




니콘

▲ 니콘은 별도 부스를 마련해 자사 광학 성능을 활용한 망원경 체험존과 신제품 콤팩트 카메라, 다양한 출시 예정 Z 렌즈군을 체험해볼 수 있는 체험존을 마련했다.




▲ Z 렌즈 체험존에서는 출시를 앞둔 NIKKOR Z 24-70mm f/2.8 S와 NIKKOR Z 14-30mm f/4 S를 비롯한 다양한 Z 렌즈군 체험이 가능했다.


작년 하반기 풀프레임 미러리스 2종을 선보이며 소니, 캐논과 함께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 삼자 구도를 구축한 니콘. 올해에는 COOLPIX A1000과 COOLPIX B600 터치 & 트라이 존과 출시를 예고했던 다양한 Z 렌즈 체험 공간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체험 부스 내에서 4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NIKKOR Z 24-70mm f/2.8 S와 NIKKOR Z 14-30mm f/4 S를 비롯해 다양한 Z 렌즈를 Z 7과 Z 6에 마운트해 체험해볼 수 있었다.


NIKKOR Z 24-70mm f/2.8 S는 콤팩트하고 빠른 올라운드 카메라 Z 6와 잘 어울리는 렌즈다. 이 렌즈는 다양한 촬영 환경에 대응할 뿐 아니라 초점 링과 분리된 컨트롤 링을 갖췄으며 조리개 값과 촬영 거리, 피사계심도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디지털 렌즈 정보 패널을 탑재해 편의성까지 살린 제품이다. 이외에도 니콘은 향후 출시 예정인 20mm f/1.8, 24mm f/1.8, 50mm f/1.2, 85mm f/1.8, 14-24mm f/2.8, 70-200mm f/2.8 렌즈 목업을 전시했다.




▲ 가장 주목 받았던 제품은 밝은 최대 개방 조리개를 실현한 NIKKOR Z 58mm f / 0.95 S Noct. 이 제품 체험존에는 사람들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니콘 내 체험존 중 가장 줄이 길었던 부스는 NIKKOR Z 58mm f / 0.95 S Noct 체험 부스다. 이 렌즈는 최대 개방 조리개 F0.95를 실현한 대구경 표준 단초점렌즈로 무게만큼 묵직한 해상력과 풍부한 보케 표현력을 지녔다. 체험 부스에서는 모델과 앞쪽에 놓인 제품을 직접 촬영해보며 F0.95 렌즈가 가진 보케 표현력을 바로 확인 가능했다. 체험자가 촬영하고 있는 화면을 기다리는 관람객도 별도 모니터를 통해 확인할 수 있어 실시간으로 F0.95 렌즈가 가진 보케 표현력을 체감 가능했다.




소니

▲ 소니가 CP+ 2019 직전 선보인 신제품은 A6400과 FE 135mm F1.8 GM이다. 




▲ 소니는 부스 내 다양한 모델 체험존을 마련해 참관객이 A6400이 가진 실시간 추적, 눈동자 AF 성능을 체험하고 FE 135mm F1.8 GM이 가진 해상력을 경험해보기 충분했다.


소니가 CP+ 2019 직전 새롭게 선보인 선택지는 풀프레임이 아닌 APS-C 미러리스 A6400이다. 이 바디는 풀프레임 기종 못지 않은 실시간 추적, 눈동자 AF 성능을 갖춘 모델로 메인 체험존에서 모델 촬영을 통해 그 성능을 확인해볼 수 있었다. 


소니 부스 또 한 가지 이슈는 망원 G 마스터 렌즈 FE 135mm F1.8 GM이다. 소니가 CP+ 2019 개막 전날 FE 135mm F1.8 GM을 선보이며 G 마스터 렌즈군이 한층 더 탄탄해졌다. 이 렌즈는 알파 시리즈가 가진 고정밀 고속 Eye-AF와 궁합이 기대되는 렌즈로, G 마스터 렌즈가 가진 해상력과 밝은 조리개를 가진 준망원렌즈가 가진 보케 표현력이 조화를 이루는 인물 사진을 기대해볼만 하다.




▲ 생생한 촬영 현장 이야기를 전했던 소니 스페셜 세미나와 눈동자 AF 체험을 위해 별도로 마련된 체험 부스.


소니는 이외에도 쉽게 체험해보기 어려운 FE 100-400mm F4.5-5.6 GM OSS, FE 400mm F2.8 GM OSS 등 망원렌즈 체험존과 눈동자 AF 체험을 위해 마련된 작은 스튜디오 존을 통해 알파 라인 바디와 렌즈가 구현해내는 세계를 충분히 체험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또한 스튜디오 존 반대편 공간에 강의장을 마련해 애완동물, 천체 사진, 스포츠, 영상 등 다양한 분야 작가진이 결과물과 함께 생생한 현장 이야기를 들려줬다.




올림푸스 

 지난 2월 발표한 플래그십 미러리스 OM-D E-M1X를 필두로 부스를 꾸민 올림푸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853_6148.jpg

▲ OM-D E-M1X가 가진 피사체 추적 성능과 AF 성능을 실시간으로 확인해볼 수 있는 역동적인 체험존을 마련했다. 


보급형에 가까운 제품을 선보인 캐논, 소니와 달리 올림푸스는 플래그십 제품을 새로운 선택지로 선보였다. 풀프레임이라는 선택지 대신 올림푸스다운 마이크로 포서드를 택한 OM-D E-M1X. 올림푸스는 마이크로 포서드가 가진 크기를 장점으로 내세우는 한편 올림푸스 장점인 추적 성능과 AF 성능을 한층 업그레이드한 OM-D E-M1X 콘셉트에 맞춰 역동적인 체험 부스를 선보였다.


OM-D E-M1X 체험존 뒤편에는 소형 경량 콘셉트 제품과 함께 신제품 렌즈 M.ZUIKO ED 12-200mm F3.5-6.3를 선보였다. 또한 2020년 출시 예정인 ZUIKO DIGITAL ED 150-400mm F4.5 TC1.25x IS PRO와 2배 텔레컨버터 모형도 눈길을 끌었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868_4617.jpg
▲ 올림푸스는 부스 내에 OM-D E-M1X가 가진 기술력을 전시한 공간과 별도 세미나존을 마련했다. 


AF 성능 체험존 다음으로 이목을 끌었던 OM-D E-M1X에 탑재한 올림푸스 듀얼 TruePic VIII가 구현하는 기술력을 전시한 공간. 인공지능을 활용한 피사체 추적 AF, 바디 내 ND 필터 효과, 손떨림 보정 기능 중 가장 많은 이의 발길이 머문 공간은 최대 7.5 스톱까지 손떨림 보정이 가능한 손떨림 보정 기구를 전시한 공간이었다. 올림푸스는 실제 사진과 영상에서 자사 손떨림 보정 기능이 어떻게 구현되는지 실제 검증 기계로 시연해 참관객이 가진 궁금증을 해소해줬다.




후지필름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880_405.jpg
▲ 후지필름은 소형 APS-C 미러리스 X-T30과 고화질을 추구한 약 1억 200만 화소 중형 미러리스 양자 구조를 택했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891_4184.jpg
▲ 한 손에 쥐면 살짝 작다고 느껴질 만큼 콤팩트한 X-T30. APS-C 센서 모델로 렌즈 크기도 작아 바디와 렌즈 밸런스가 좋은 편이다. 


후지필름은 CP+ 2019 직전 출시한 소형 APS-C 미러리스 X-T30과 출시 예정인 약 1억 200만 화소 중형 미러리스 체험존을 마련했다. 특히 X-T30은 플래그십 못지 않은 성능에 소형화를 이룬 제품으로 최근 출시한 XF16mmF2.8 R WR을 마운트하면 작은 핸드백 속에 들어갈 정도로 콤팩트하다. 작은 바디 안에 터치 AF와 초점 조절에 용이한 조그 스틱을 탑재해 스냅 촬영과 같은 기동성 있는 촬영 환경에도 대응한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03_3834.jpg
▲ 후지필름은 개발을 발표한 XF 렌즈군과 GF 렌즈군 목업 제품을 전시했다. 


후지필름은 부스 입구에 개발을 발표한 XF 렌즈와 GF 렌즈 목업본을 전시했다. 최근 출시한 XF16mmF2.8 R WR 뒤를 이을 개발 발표 렌즈는 손떨림 보정 기능을 탑재한 표준줌렌즈 XF16-80F4 R OIS WR과 밝은 최대 개방 조리개를 실현한 단초점렌즈 XF33mmF1 R WR이다. GF 렌즈군으로는 GF45-100mmF4 R LM OIS WR을 전시했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15_6815.jpg
▲ 후지필름 전시장 한 쪽에 마련된 인스탁스 부스. 최근 출시한 제품들로 체험 및 전시존이 꾸며져 있다. 


후지필름 인스탁스는 작년부터 차례로 출시한 인스탁스 스퀘어 SQ6와 SQ6 테일러 스위프트 에디션, 인스탁스 스퀘어 SQ20 체험존을 마련했다. 특히 인스탁스 스퀘어 SQ20 체험존은 레고와 기차 모형을 찍어보도록 만들어 움직이는 물체의 순간을 포착하는 해당 제품 특징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었다.




파나소닉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24_7066.jpg
▲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에 네 번째로 발을 들인 파나소닉은 CP+ 2019에서 가장 주목 받은 부스였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34_8539.jpg
▲ 전혀 새로운 S 시리즈 시스템을 발표한 파나소닉 체험존에는 신제품 LUMIX S1R과 S1을 체험해보려는 참관객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45_5804.jpg
▲ 이날 체험존에서는 풀프레임 미러리스 2종과 함께 대응 렌즈 3종까지 최초로 체험해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파나소닉은 3월 23일 발매 예정인 풀프레임 미러리스 LUMIX S1R과 S1 체험존을 마련했다. 풀프레임 미러리스뿐 아니라 함께 발표한 LUMIX S PRO 50mm F1.4, LUMIX S 24-105mm F4 MACRO O.I.S., LUMIX S PRO 70-200mm F4 O.I.S. 렌즈 3종도 체험해볼 수 있었다. 파낙소닉 신제품 체험을 위한 대기 시간이 30분 이상 소요될 만큼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에 진입한 파나소닉을 환영하는 사람이 많았다. 보다 자세한 LUMIX S1R 및 S1 리뷰는 DCM 4월 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리코펜탁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58_4071.jpg
▲ CP+ 2019 입구에 위치한 리코펜탁스 부스. 리코펜탁스 부스는 펜탁스 존과 GR존, 세타존, 세미나존으로 나눠 운영됐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66_4841.jpg
▲ 드디어 완성형에 가까운 스냅 슈터를 선보인 리코펜탁스. GR이 가진 철학은 그대로 이어가면서 기존 유저가 아쉬워했던 부분이 모두 개선된 점이 주목할 만하다. 


유일하게 콤팩트 카메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리코펜탁스 부스. 오래 전부터 개발 소식만 접할 수 있었던 리코 GR III가 CP+ 2019에서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리코펜탁스는 풀프레임 미러리스를 출시한 파나소닉 부스만큼 체험존 대기 행렬이 긴 부스였다.


GR III는 화소 수가 증가했음에도 고감도 저노이즈 성능이 향상됐고 AF 성능이 전작에 비해 월등히 좋아졌다. 또한 손떨림 보정 기능을 탑재해 저조도 환경 촬영에도 용이하며 매크로 촬영 모드로 전환 시 최단 촬영 거리는 6cm에 달한다. 덕분에 어떠한 촬영 환경에서도 빠르게 정확하게 대응하는 스냅 슈터라는 애칭에 더욱 가까워진 완성형 모델이라는 평이 자자하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78_6741.jpg
▲ 세타존에는 3 월 하순 발매 예정인 360도 카메라 THETA Z1 체험존이 마련됐으며, 펜탁스 실력을 경험하고 직접 체험하는 세미나존과 체험 공간에는 사람들이 붐볐다. 


리코펜탁스는 GR III 외에도 펜탁스 출시 예정 렌즈를 대거 전시했으며 펜탁스 카메라가 가진 장점을 경험하고 직접 테스트해볼 수 있는 세미나존과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 또한 세타존에는 3 월 하순 발매 예정인 360도 카메라 THETA Z1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자이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8992_9856.jpg
▲ 지난 2018년 독일 포토키나에서 처음 선보인 자이스 ZX1을 전시한 자이스 부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9001_8406.jpg
▲ ZX1는 촬영부터 편집, 공유까지 본체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인 렌즈 일체형 카메라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9012_1707.jpg
▲ 자이스는 다른 부스와 다르게 앤티크한 제품으로 체험 부스를 꾸몄다. 체험 부스에서는 Batis 2/40 CF를 비롯한 다양한 자이스 렌즈군 체험이 가능했다. 


지난 2018년 독일 포토키나에서 선보인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자이스 ZX1. 이 바디는 약 3,740 만 화소 풀프레임 센서와 Distagon T * 35mm F2를 탑재한 콤팩트 카메라로 촬영부터 편집, 공유까지 본체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곡선으로 이뤄진 미래 지향적인 렌즈 일체형 블랙 바디에 오투스 시리즈와 동일한 노란 글자가 새겨진 매끈한 외관이 가장 돋보인다. 또한 대부분 터치 메뉴가 오른쪽에 치우쳐 있어 촬영은 물론 편집 및 전송 과정에서 보다 직관적인 조작이 가능하다. 자이스는 이외에도 최근 출시한 Batis 2/40 CF를 비롯한 다양한 자이스 렌즈군을 체험해볼 수 있는 앤티크한 체험존을 마련했다.




DJI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9024_8643.jpg
▲ 유튜버 사이에서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오즈모 포켓을 선보인 DJI 부스. 




9212fc15a8d9bd8545ff7c66baf6c7b9_1551769049_6644.jpg
▲ 여성 유저가 들어도 한 손에 쏙 들어올 정도로 작은 크기를 가진 짐벌 카메라로 손쉽게 고퀄리티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최근 유튜버가 가장 사용해보고 싶은 카메라로 꼽는 DJI 오즈모 포켓. 부스 내 체험존에도 여성 유저 체험 비율이 높았다. 오즈모 포켓은 자연스러운 영상 연출이 가능한 짐벌 카메라로 엔트리 유저도 손쉽게 고퀄리티 영상을 제작할 수 있다. 또한 이 짐벌 카메라는 촬영자 얼굴을 추적하는 페이스 트랙, 전용 애플리케이션 ‘Mimo’를 활용하는 스토리 모드 등 짐벌 카메라나 영상 제작에 익숙하지 않은 1인 크리에이터에게 유용한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김진빈 기자 news@korea-dcm.com 

<사진을 알면 인생이 즐겁다.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