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유저를 만족시킨 카메라 축제 CP+ 2019 / 액세서리 브랜드

최고관리자 187

 사진가를 위한 일본 최대 카메라 박람회 CP+ 2019가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3일까지 일본 요코하마 파시 피코 오산 바시홀에서 개최됐다. 


다채로운 볼거리로 채워진 CP+ 2019 현장에 가다! 

디지털카메라매거진이 지난 2월 28일부터 3월 3일까지 4일 동안 일본 요코하마 파시 피코 오산 바시홀에서 진행된 CP+ 2019에 다녀와 당시 현장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한다. CP+는 카메라 및 액세서리 브랜드가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는 장이자, 브랜드 자체를 홍보하는 한편 많은 이에게 사진 생활이 주는 즐거움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일본 최대 카메라 박람회다.  


지난 해 CP+ 2018 방문자 수는 역대 최고 수준인 6만 8111명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CP+ 2019는 사전 등록자 수가 이미 작년 대비 10% 증가한 수준이었고 악천후 속에서도 실 방문자 수가 전년 대비 약 7% 증가한 6만 9615명에 달했다. 수치만으로도 카메라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실감할 수 있었다. 




 


카메라 액세서리 브랜드 

짓조 & 맨프로토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6995_8395.jpg
▲ 삼각대와 카메라 가방을 판매하는 짓조와 맨프로토도 전시장 한 편에서 자리를 빛냈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007_9707.jpg
▲ 맨프로토는 삼각대를 라인업 별로 전시해 부스를 꾸몄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017_4362.jpg
▲ 삼각대 외에도 맨프로토가 보유한 다양한 카메라 가방 콜렉션을 전시했으며 모든 필터 시리즈를 선보였다. 


CP+ 2019에는 카메라 브랜드와 렌즈 브랜드 외에도 다양한 카메라 액세서리 브랜드가 참여해 사진가가 촬영에서 필요로 하는 제품을 한 자리에서 모두 경험해볼 수 있었다. 국내에서 세기P&C가 전개하는 카메라 액세서리 브랜드 짓조와 맨프로토가 부스를 함께 꾸몄다. 짓조는 삼각대 주요 라인업과 볼헤드를 전시했으며 최근에 선보인 DSLR 사용자를 위한 카메라 백팩 Adventury 시리즈를 비롯한 가방 라인업을 부스에 배치했다. 


맨프로토는 190 시리즈, 비프리 시리즈 등 시리즈 별로 삼각대를 전시했으며 3월 14일 출시 예정인 소니 A 시리즈 전용 모델 befree GT를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 제품은 소니 A9 및 A7 시리즈에 사용자 환경에 맞춰 제작한 제품으로 플레이트가 소니 A 시리즈를 상징하는 주황색인 점이 특징이다. 맨프로토는 이외에도 다양한 가방 콜렉션과 필터 전품을 선보였으며 부스 한 쪽에서 온라인 관련 사은품 이벤트를 진행해 참관객 행렬이 끊이지 않았다.




레오포토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057_1095.jpg
▲ 레오포토는 제품 시연과 이벤트로만 부스를 꾸민 타 브랜드와 달리 사진가를 위한 강연을 진행한 세미나존을 배치해 사람이 붐볐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067_6783.jpg
▲ 체험존에서는 아직 국내에 출시하지 않은 짐벌 헤드 GH-1와 기어드 헤드 G4, 가성비 좋은 여행용 카본 삼각대 LX-225CT 제품 체험이 가능했다.


작년 CP+ 2018에 새롭게 등장했던 삼각대 브랜드 레오포토가 이번 CP+ 2019에서는 보다 전투적으로 참관객을 맞이했다. 전시장 정중앙에 위치했던 레오포토 부스에서는 사진가가 삼각대를 활용해 사진을 찍은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강의를 진행해 통행이 어려울 정도로 사람이 붐볐다. 세미나존 반대편에 위치한 체험존에서는 최근 가성비 좋은 여행용 카본 삼각대로 이슈가 된 LX-225CT를 비롯해 다양한 삼각대 제품과 볼헤드 제품 체험이 가능했다. 또한 아직 국내에 출시하지 않은 짐벌 헤드 GH-1와 기어드 헤드 G4를 최초로 공개했다. 




시루이 & 슬릭 & 다양한 삼각대 브랜드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083_8028.jpg
▲ 시루이는 최근 스마트폰으로 사진과 영상을 촬영하는 유저 성향을 고려해 디지털카메라를 위한 제품뿐 아니라 스마트폰 유저를 위한 다양한 액세서리도 선보였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094_0577.jpg
▲ 맨프로토, 짓조, 레오포토, 시루이 외에도 슬릭, 벨본, 뱅가드, Fotopro 등 다양한 삼각대 브랜드가 부스를 마련해 자사 제품을 알렸다.


시루이 부스에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체험존은 스마트폰 유저를 위한 공간이다. 최근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디지털카메라 대신 휴대가 간편하고 촬영부터 편집까지 손쉽게 조작할 수 있는 스마트폰 카메라를 활용하는 유저가 많아진 시장 동향에 따른 선택이 아닐까 한다. 이외에도 슬릭, 벨본, 뱅가드, Fotopro 등 다양한 삼각대 브랜드가 CP+ 2019에 참여했다. 




픽디자인 & 돔케 & 다양한 가방 브랜드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107_2711.jpg
▲ 국내에 잘 알려진 픽디자인, 돔케, 뱅가드, 로우프로 등을 비롯해 다양한 카메라 가방 브랜드가 유저 성향별 맞춤형 제품을 선보였다.


국내에도 잘 알려진 카메라 가방 브랜드로는 픽디자인과 돔케, 뱅가드, 로우프로가 참여했다. 픽디자인은 최근 출시한 트래블러 백팩 45L와 가방 안을 커스터마이징해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다양한 크기 큐브 제품을 전시했다. 이외에도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한 WOTANCRAFT, HAZARD4, Oberwerth 카메라 가방 브랜드가 자사 제품을 선보였다.




프로포토 & 다양한 조명 브랜드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127_6774.jpg
▲ 프로포토는 가장 최근에 출시한 소형 무선 오프카메라 플래시 B10을 필두로 부스를 꾸몄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139_6264.jpg
▲ 렌즈 1대 크기와 무게로 기존 스피드 라이트보다 5배가 더 밝은 프로포토 B10은 많은 사진가의 이목을 끌었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148_7888.jpg
▲ 프로포토 외에도 브론컬러, 매츠, 닛신, 켄코토키나 등 다양한 조명 브랜드가 참여했다.


조명 브랜드 중 사진가가 가장 많이 찾은 브랜드는 프로포토다. 작년 9월 출시한 소형 무선 오프카메라 플래시 B10은 렌즈 1대 크기와 무게를 가졌지만 스피드 라이트보다 광량이 5배가 쎄다. 프로포토는 B10을 필두로 자사 제품을 홍보하는 한편, B10과 함께 사용하면 좋은 패키지 제품을 전시해 이해를 도왔다. 프로포토 외에도 브론컬러, 매츠, 닛신, 켄코토키나 등 다양한 조명 및 액세서리 브랜드가 참여해 새로운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켄코토키나는 지난 CP+ 2018에서 캐논이 처음 선보인 AI 플래시를 연상시키는 자동 바운스 촬영이 가능한 AI 플래시 ‘AB600-RN’을 선보였다. AB600-RN은 니콘용이 먼저 출시될 예정이며 캐논과 소니용도 순차적으로 발매할 예정이다.




에이조 & 벤큐 & 엡손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164_454.jpg
▲ 에이조가 전시장에서 선보인 신제품은 Z-208PRO-5000K 모델이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172_4082.jpg
▲ 벤큐는 SW271, PV270, SW2700PT 등 사진가를 위한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존을 마련했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181_9579.jpg
▲ 엡손은 본 부스보다 강의 부스를 더 크게 꾸며 다양한 작가진이 직접 엡손 프린터 제품을 사용해본 소감을 전했다. 


디스플레이 브랜드로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에이조와 벤큐가 참여했다. 에이조 부스에 가장 큰 이슈는 4K 해상력에 대응하는 모니터였다. 에이조는 신제품 Z-208PRO-5000K를 비롯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한 쪽에서 자사 제품이 가진 색재현률, 성능을 어필할 수 있는 세미나를 가졌다. 벤큐는 SW271, PV270, SW2700PT 등 사진가를 위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에이조와 마찬가지로 세미나존을 마련해 자사 제품을 알렸다. 엡손은 제품을 진열한 본 부스보다 세미나를 위한 공간이 더 컸다. 사용기를 듣지 않고서는 실제 필요성을 느끼기 쉽지 않은 프린터 특성을 반영한 선택이라는 생각이 든다. 엡손 부스를 방문했을 때는 열차 사진가로 유명한 일본 DCM 외부 필진이 엡손 SC-PX5VII 제품을 실제 체험해본 소감을 전하고 있었다.




시놀로지 & 샌디스크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685_9783.jpg
▲ 시놀로지는 사진가를 위한 NAS 시스템에 대해 알리는 데 힘썼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694_6268.jpg
▲ 시놀로지는 부스에 DiskStation 시리즈 신제품인 5 베이 NAS DS1019+와 12베이 NAS DS2419+를 전시했다. 




679cc9570337f760f98dc0b6bc6cb576_1551857703_9468.jpg
▲ 샌디스크는 CP+ 2019 개막과 함께 CFexpress 2.0 사양을 발표했다. 


시놀로지는 NAS 제품을 전시하고 초보자를 위한 활용 가이드를 배포하는 등 NAS가 가진 편의성을 어필했다. 시놀로지 NAS는 단순히 데이터를 저장한다는 개념을 넘어서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을 통해 사진 보관뿐 아니라 공유 그 이상의 기능까지 손쉽게 해결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시놀로지는 CP+ 2019에서 신제품 DiskStation 시리즈 2종을 선보였다. 


샌디스크는 차세대 메모리 카드 CFexpress를 선보였다. CFexpress는 지금까지 XQD와 CFast로 나눠졌던 CFA(Compact Flash Association) 규격을 하나로 통합한 규격이다. 샌디스크는 CP+ 2019 개막과 함께 CFexpress 2.0 사양을 발표했다.



김진빈 기자 news@korea-dcm.com 

<사진을 알면 인생이 즐겁다.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