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굴 탐험의 현장감을 전하는 광범위 줌렌즈

최고관리자 74


동굴 탐험의 현장감을 전하는 광범위 줌렌즈 

은 사람이 처음 카메라를 구입할 당시 함께 장만한 렌즈 외에 추가 렌즈를 구매하지 않는다. 큰맘 먹고 좋은 카메라를 장만했지만 사진이 항상 비슷한 느낌이라면 이제는 렌즈를 바꾸어 볼 차례다. 디지털카메라매거진이 매달 특정 촬영 상황에 어울리는 올림푸스 렌즈로 특별한 촬영법을 전한다. 이번 호는 광범위 줌렌즈로 알아보는 아웃도어 촬영법이다.







언제 어디서나 셔터를 누를 수 있는 플래그십 모델

OM-D E-M1X

올림푸스 OM-D E-M1X는 프로 사용자를 고려한 플래그십 모델이다. 가로•세로 촬영 모두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세로그립 일체형 구조를 갖췄다. 조작 방식만 변한 것은 아니다. 어떠한 환경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내후성도 더욱 높아졌다.


 OM-D E-M1X는 렌즈교환식 카메라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IP 등급을 받았다. 이것은 방진•방수 수준을 측정하는 국제 표준으로 보증 동작 환경은 IPX1이지만 올림푸스 내부 테스트는 그보다 훨씬 가혹한 환경에서 진행됐다. 그래서 레인커버 없이도 기후와 무관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촬영 성능도 향상되어 상용감도 ISO 6400을 지원하고 손떨림 보정 기능도 최대 7.5스톱으로 매우 안정적이다. 어둡고 습한 동굴과 같은 환경에서 OM-D E-M1X는 최적의 카메라인 셈이다.


올림푸스 OM-D E-M1X

 이미지 센서 

4/3 인치 Live MOS 센서

 유효 화소 수

약 2,037만 화소

 ISO

200-25600(Low 64 상당)

 AF

하이 스피드 이매저 AF(위상차/콘트라스트)

 연속 촬영

최대 60fps(무음 연속촬영 H시) 

 셔터 속도

60-1/8000초(전자 셔터 1/32000초)

 동영상

C4K 24p, 4K 30p, Full HD 30p(AII-I), Full HD 60p(IPB)

 모니터

104만 화소 3.0형 터치식 스위블 모니터

 Wi-Fi

지원, 스마트폰 GPS 데이터 이용

 크기(LxHxD)

144.4×146.8×75.4mm 

 무게

약 849g(본체만) 




LENS WORK 


아웃도어 촬영은 무거운 장비를 짊어지고 렌즈를 교환해가며 촬영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 순간순간 변하는 상황에 맞춰 카메라를 들고 뛰듯이 촬영해야 하는 것이 아웃도어 사진이다. M.ZUIKO DIGITAL ED 12-100mm F4 IS PRO는 표준과 망원 줌렌즈 두 개를 합친 것과 같은 매우 긴 범위를 커버하는 올라운드 렌즈다. 초점 범위가 넓은데도 개방 조리개는 F4로 준수하고 화질은 우수하며 카메라에 어울리는 내후성도 갖췄다. 듬직한 성능에 고민없이 셔터를 누를 수 있어 환경에 따른 렌즈 교환의 스트레스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점이 이 모델의 매력이다. 


M.ZUIKO DIGITAL ED 12-100mm F4 IS PRO 

 초점 거리

17mm (35mm 환산 35mm 상당)

 최대 개방 조리개

F4

 렌즈 구성

11군 17매(DSA 렌즈 1 매, 비구면 렌즈 3 매, ED 렌즈 5 매, 슈퍼 HR 렌즈 2 매, HR 렌즈 1 매)

 화각

84°~12°

 최단 촬영 거리

0.15m

 최대 촬영 배율

0.3배 (35mm 환산 0.6배) 

 조리개 날개 매수

7매(원형 조리개)

 필터 구경

72mm

 크기(ØxL)

77.5 x 116.5mm 

 무게

561g (삼각대 플레이트 제외)


 


현장감을 전하는 아웃도어 사진을 위한 3가지 공식


초점 거리 환산 약 24mm / (1/1000초, F6.3) / ISO 200 

 동굴 입구로 향하는 길에 촬영했다. 춥고 습한 동굴에 맞는 복장이 주변 경관과 대비되어 인상적이다.


◇ 언제나 한 발 앞서야 한다


아웃도어 사진은 대체로 사진가가 직접 나오는 것이 아닌 함께 활동하는 대상이 등장하기 마련이다. 매거진에서 취재하는 상황에서는 모델 역할을 하는 대상이 멈춰서 포즈를 취해주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아웃도어 활동은 암벽을 타거나 낚시를 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활동적인 상황을 날 것 그대로 담을 때가 많다. 결국 사진가는 촬영 대상보다 항상 먼저 앞서가서 촬영을 하고 이후에 바쁘게 쫓아가야 한다. 그래서 체력이 다양한 사진과 연결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아무리 정신없는 상황이라도 남들보다 더 멀리 봐야 한다. 





초점 거리 환산 약 24mm / (1/60초, F5) / ISO 5000  

 동굴은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의 대비가 강하게 나타난다. 모든 곳을 밝게 표현하고자 하는 욕심을 버리고 밝은 부분에 맞게 노출을 설정하자. RAW 파일 촬영을 한다면 어두운 곳의 디테일을 조금 더 살릴 수 있다.




초점 거리 환산 약 24mm / (1/60초, F4) / ISO 4000  

 헬멧에 부착한 헤드랜턴에 의지해 동굴을 탐험하기 때문에 매우 어두운 환경이다. 노이즈를 감수하고 감도를 높여 흔들 림 없이 선명한 이미지를 담았다. 실용 감도 ISO 6400으로 노이즈 처리 성능이 우수해 사진이 거칠게 보이지 않는다.


◇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밸런스를 찾자


아웃도어 활동은 장소에 따라 어두운 곳에서 촬영해야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기본적으로 ‘활동’을 담기 때문에 움직임에 의한 블러(흐림 현상)를 조심해야 한다. 동시에 주변을 어느 정도 밝게 담을 수 있는 낮은 셔터 속도도 필요하다. OM-D E-M1X는 손떨림 보정 기능이 매우 뛰어나 1/8초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지만 사람의 움직임은 어쩔 수 없다. 사진에 등장하는 대상의 움직임을 고려해 블러가 발생하지 않는 선에서 낮은 셔터 속도를 찾아보자. 동굴 촬영에서는 어쩔 수 없이 감도를 높이고 셔터 속도를 1/60초 정도로 정했다. 





초점 거리 환산 약 24mm / (1/25초, F6.3) / ISO 6400 

 화면 전체에 초점이 맞아 통로를 따라가는 사람들의 모습이 선명하게 담 기기를 원했다. 조리개를 조인 덕분에 불빛에도 빛갈라짐이 생겼다.




초점 거리 환산 약 24mm / (1/60초, F5) / ISO 6400 

 좁은 동굴을 탐험하는 장면이 그대로 담겼다. 움직임이 흐르듯 표현되지 않도록 셔터 속도를 1/60초로 설정하고 감도를 높였다. 헤드랜턴을 이용해 인물의 얼굴이 밝게 보이도록 했다.


◇ 무엇을 하고 있는지 바로 알 수 있는 앵글을 찾자


아웃도어 사진은 활동과 장소가 조화를 이뤄야 아름답다. 특정 대상이 등장해 활동을 하는 사진이기 때문에 그 사람이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바로 알 수 있어야 한다. 동시에 어떤 곳에서 활동이 이뤄지고 있는지도 알 수 있어야 한다. 발을 디디고 있는 곳이 편하고 안정적인 곳이라도 활동을 역동적으로 담기 어려운 장소라면 과감하게 벗어나 다양한 앵글을 시도해보자. 활동을 하는 사람의 모션을 예측하고 가장 극적인 장면이 나올만한 곳을 미리 찾아 준비하자. 원하는 순간이 나타났을 때 지체 없이 셔터를 누를 수 있어야 한다. 




TIP

초점 거리 환산 약 24mm / (1/60초, F8) / ISO 6400 

 충분한 빛이 있다면 감도를 높이더라 도 화질이 저하되지 않은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 동굴의 미세한 굴곡을 세밀하게 담고자 조리개를 조였다.


◇ 언제나 리서치가 중요하다


국내에서 아웃도어 활동을 할 수 있는 곳은 대체로 관리하는 곳이 있다. 국유지라면 대개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취사가 불가능한 곳이 많다. 사유지라면 주인의 사용 허락을 받아야 한다. 촬영 전에 아웃도어 활동을 할 장소에 대해 알아보고 관리하는 곳의 허락을 받으면 원활한 촬영이 가능하다. 사용처가 분명하다면 관리자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조심해야 할 점과 촬영에 적합한 장소 등 유용한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상업적인 용도가 아니라면 미리 양해를 구했을 때 유연하게 대응해주니 너무 염려할 필요는 없다.



◇  올바른 복장이 좋은 사진을 만든다


의복에는 T.P.O가 중요하다고 한다. T.P.O는 시간(Time)과 장소(Place)와 상황(Occasion)을 줄인 말이다. 아웃도어 활동은 이러한 T.P.O가 굉장히 중요하다. 눈덮인 산을 정복하는 사람, 바다에서 파도를 타는 사람, 미끄러운 동굴 속을 탐험하는 사람은 각기 다른 복장이 필요하다. 반드시 촬영 전에 복장을 체크해야 한다. 특히 신발은 발목을 보호하고 어디서도 잘 미끄러지지 않는 좋은 트레킹화를 구비해 놓으면 도움이 된다. 상황에 맞는 복장을 착용하면 안전할뿐 아니라 쾌적하고 보기에도 좋다.



INFO. 


◇  백룡동굴 생태체험 학습장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 제 260호인 백룡동굴. 일반인에게 개방되지 않았던 백룡동굴은 2005년 출입 허가가 승인되고 2010년부터 정식 개장했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라 아름다움이 훼손되지 않은 채 그대로 보존돼 있다.


• 홈페이지 : cave.maha.or.kr

• 전화 : 033-334-7200~1



<사진을 알면 인생이 즐겁다.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