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터의 미덕은 약한 존재감?

최고관리자 70


필터의 미덕은 약한 존재감? 

카메라 렌즈를 구입하면 종종 상점에서 필터를 주는 경우가 있다. 대개 가격이 저렴한 UV필터다. UV필터는 자외선을 차단하기 위한 필터이지만 화상에 큰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대개 렌즈를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한다. 비가 오거나 먼지가 날릴 때 오염물질이 카메라 렌즈에 곧바로 튀지 않도록 막고, 유사시에는 렌즈대신 찌그러지거나 깨진다. 이 필터는 언제 어디서나 어떠한 상황에서든 마치 렌즈의 일부분인 듯 꼭 맞게 결합돼 있다. 그런데, 이 필터가 화질에 영향을 준다고 하면 어떨까? 


최신 카메라 렌즈에는 고도의 광학 기술이 적용돼 있다. 특별한 유리를 고급 연마 기술로 깎아 첨단 기술로 만든 코팅을 입힌다. 빛이 어느 방향에서 들어오더라도 이미지에 맺히지 않도록 하기 위한 기술이다. 최신 렌즈는 플레어, 고스트, 헐레이션 등 강한 빛에 의한 흐림 현상이 잘 나타나지 않는다. 다만 렌즈 앞에 필터가 장착돼 있다면 그 빛이 필터에 맺히거나 반사되면서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해를 바라보고 찍었는데 사진 한 쪽이 하얗게 됐다거나 둥근 링 모양이 나타났다면 필터를 의심해 보아도 좋다.


그렇다면 사진을 찍을 때 필터를 반드시 탈거해야 할까? 그렇지 않다. 품질이 좋은 필터를 사용하면 된다. 사진 촬영용 렌즈를 제조할 때와 같은 수준의 유리와 코팅을 적용한 필터는 이미지에 미치는 영향이 훨씬 적다. 필터 중에는 프로텍터 필터라는 제품이 있는데 이 제품은 최대한 사진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 목적을 가졌다. 존재감이 없을수록 좋은 제품이라고 할까? 반은 맞고 반은 틀렸다.


이번에는 반대로 사진에 변화를 주기 위해 사용하는 필터를 살펴보자. CPL 필터는 빛의 파장을 걸러 수면이나 유리 제품에 반사되는 빛을 줄여주기 때문에 그 너머가 더 잘 보이도록 표현한다. ND필터는 렌즈로 들어오는 빛의 양을 줄여서 밝은 곳에서도 조리개를 열어 촬영하거나 혹은 셔터 속도를 느리게 할 때 사용한다. 부분적으로 ND필터를 적용한 그라데이션 필터는 해 질 녘 역광 촬영처럼 노출 차이가 큰 하늘과 지면을 동시에 찍을 때 유리하다. 이외에도 사진을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소프트 필터, 빛망울을 여러 갈래로 쪼개는 크로스 필터 등 일종의 이펙트를 위한 필터들도 있다. 잃어버린 사진 촬영의 재미를 되찾고 싶다면 다양한 필터를 활용해 사진에 변화를 만들어보자.





나에게 알맞는 액세서리 찾기

 


<사진을 알면 인생이 즐겁다.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