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십 가입하기디지털 카메라 매거진 온라인 구독 서비스 가입하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미지 작업자들의 인스타그램 활용법 - 포토그래퍼 봉토그래퍼
포토그래퍼 봉토그래퍼가 팔로잉하고 있는 계정과 해시태그가 궁금한가요?
  • 라이프
  • 최고관리자
  • 2021-12-22
  • 879
  • 0

7ba2023dd4b1a46e79b3f7d20d01165c_1632985322_7438.jpg

여전한 이미지의 홍수 속에서 지금 나의 인스타그램 알고리즘을 만드는 것들.
누군가의 여행이 더 아름다워질 수 있도록 시선과 정보를 공유하는 신예은 작가의 인스타그램 활용법.

에디터・박지인




d8122bf5a6453a3f1575e0670e4461f9_1640065227_5037.jpg



 

인스타그램에서 어떤 콘텐츠로 소통하는가?

나는 풍경과 여행, 공간, 스트릿, 인물 등 다양한 주제의 사진들로 내가 느낀 감정과 생각을 고스란히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공간 사진이라면 그 공간 속에서 보고 느낀 점을 표현하고 인물이라면 내가 의도한 콘셉트와 분위기에 대해 이야기한다.




d8122bf5a6453a3f1575e0670e4461f9_1640065367_5103.jpg

사진에 대한 생각은 댓글 창을 통해 팔로워들과 주고받고 있다. 1년 365일 꾸준한 업로드와 댓글을 통해 이야기를 나누며 공감하는 일이 소통의 키워드라 볼 수 있다.




d8122bf5a6453a3f1575e0670e4461f9_1640065526_3312.jpg



최근 팔로잉하거나 자주 방문하는 계정은?

@seoulstreet_kr @indonesiancoffeeshop @daytripkorea


@daytripkorea. 최근 멀리 떨어진 어딘가로 떠나는 여행 대신 가까이 방문할 수 있는 곳에서 특별한 콘셉트로 꾸며진 공간을 찾아다니는 일이 트렌드의 핵심으로 우뚝 올라섰다. 데이트립은 광범위한 의미를 지닌 공간을 해석하고 그 중 경험해볼만한 장소를 사람들에게 소개하는 대표적인 공간 큐레이션 플랫폼이다. 데이트립에서 소개하는 공간을 찾아보고 방문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시태그를 이용하고 있다. @indonesiancoffeeshop은 어린시절을 보냈던 인도네시아의 최근 카페 트렌드를 보고자 찾게 된 계정이다. 나에게는 동남아시아에서만 만날 수 있는 특유의 카페 공간들이 유난히 정겹게 느껴진다. 한국에서 보지 못한 독특한 콘셉트를 가진 공간들은 별도로 저장하여 보관하고 있다. 이외에는 대체로 탐색 탭을 활용해 새로운 사진들을 발견하는 일을 즐긴다.



현재 팔로잉하고 있는 해시태그는?


#seoulstreet. 이 해시태그에서는 갈수록 멋진 사진들이 화수분처럼 나오고 있더라. 국내에서는 스트릿 사진이 초상권 이슈로 다른 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게 소비되고 있는 분야다. 그래서 더욱 이 사진들을 양지로 끌어 올리고 싶다. 직접 @seoulstreet_kr 이라는 국내 스트릿 사진을 큐레이션하는 페이지 계정을 만들어 운영는 중이다. 눈에 들어오는 사진들이 있을 때마다 저장, 공유, 포스팅을 반복하고 있다. #kalermagazine도 즐겨보고 있는 해시 태그다. 인물 사진에서 내가 궁극적으로 표현하고 싶은 색감과 이미지는 이 매거진 계정에 있다. 쿨톤보다는 웜톤을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주황과 노랑 그 어딘가를 포인트 컬러로 활용하는 인물 사진들에 끌리는 경우가 많다.





d8122bf5a6453a3f1575e0670e4461f9_1640065471_574.jpg



지금 피드에서 가장 눈에 띄는 사진은?

@bomfeel 계정에 업로드된 이 사진을 접할 당시 시간대가 오후 11시였다. 하루를 마무리하는 시간대로 접어들어서 그런지 집으로 향하던 사람들의 마음이 가장 잘 담겨 있는 사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누구나 공감이 될만한 사진. 나는 공감이라는 주제가 가장 좋다.


▶ 피드 보러 가기!





20cb63b1ee148ea870d41c5cf0010d53_1640065847_6581.jpg



 

자주 활용하는 인스타그램 기능은?

평소 무언가를 분류하고 정리하는 일을 좋아한다. 인스타그램에서도 발견한 사진을 기준을 정해 분류 및 정리하고 있다. 사진은 한 번만 보면 금세 잊어버릴 수 있는 것들이기에 오래도록 챙겨보고 싶은 사진을 만나면 ‘저장’ 기능을 활용해 모아두고 있다. 관심사나 테마별로 콘텐츠들을 나누어 정리하는데 다양한 분야의 사진들을 촬영하다보니 저장하는 카테고리 수가 많아졌다. 좁게는 여행지부터 넓게는 계절마다 달라지는 풍경, 콘셉트별 인물 사진들까지 장르도 다양하다.



<사진&카메라 전문 잡지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안내
해당 페이지는 DCM 온라인 정기구독 서비스입니다.
온라인 정기구독에 가입해 DCM의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즐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