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십 가입하기디지털 카메라 매거진 온라인 구독 서비스 가입하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남 거제 구조라 마을과 구조라 진성
출사의 맛 01
  • 에세이
  • 최고관리자
  • 2022-08-03
  • 105
  • 0
634427e055df0fa291f8b7e5e51ec62a_1659509858_0565.png


 

에디터 · 김진빈 

디자인 · 이연주



맑은 하늘, 푸르른 바다. 주변의 파랑이 사진을 부르는 계절이다. 이맘 때가 되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영화 <바닷마을 다이어리>처럼 조그마한 바닷마을을 떠올린다. 동시에 그곳에서 자신만의 속도로 살아가는 사람들의 시간에 대해 생각한다. 오늘 소개할 출사지는 누군가의 시간이 곳곳에 깃든 작은 바닷마을 경남 거제시 일운면 구조라리이다.

 

구조라항이나 해수욕장을 거닐며 바다를 만끽하다가 뒤쪽으로 이어진 마을을 통해 구조라성에 오르는 산책 코스에는 사진가의 오감을 즐겁게 하는 요소가 많다. 한산한 바닷가 특유의 여유로움, 마을의 벽을 장식한 벽화, 대나무가 울창한 샛바람 소리길, 구조라 해수욕장, 구조라항과 마을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구조라 진성까지. 한 시간 남짓한 산책 코스에 보고 느낄 거리가 차고 넘친다.

 

이 산책 코스는 시작점이 어디인지에 따라 다른 루트로 걷게 된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코스는 구조라항 근처에서 보건진료소를 찾아 벽화를 따라 걷기 시작하는 길로, 걷다 보면 자연스레 샛바람 소리길에 닿는다. 이후는 거의 외길이고 갈래길마다 표지판이 있어 길을 잃을 일이 없다. 샛바람 소리길 이후부터는 언덕이 이어지지만 경사로가 높지 않아 카메라 장비를 든 상태에서도 구조라 진성까지 오르는 데 큰 무리가 없다. 다만 마을의 골목을 통해 오르거나 내려올 때는 누군가의 집 앞을 지나치게 된다. 어디나 그렇듯 좁은 골목에서는 주민의 휴식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담장 너머를 촬영하거나 시끄럽지 않게 하는 주의가 필요하다.




 

경남 거제 구조라 진성

¶ 경남 거제시 일운면 구조라리 산55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641_0575.jpg
▲ 유람선을 타고 내도, 외도, 해금강까지 갈 수 있는 구조라항. 한산한 바닷마을 풍경을 담기 좋은 곳으로, 마을을 끼고 반대편으로 걸으면 샤워실과 탈의실, 화장실 등이 구비된 구조라 해수욕장이 있다. 해수욕장 개장 시기인 7~8월에는 사람이 꽤 있는 편이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651_9773.jpg
 해수욕장 개장 시기가 지나면 더욱 한적해지는 구조라리. 항과 해수욕장을 모두 끼고 있어 바닷마을의 다양한 풍경을 느긋하게 담기 좋은 곳이다. 다만 마을의 구조상 태풍이 오는 시기에는 몸을 가누기 어려울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분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661_6292.jpg
 삼정마을 벽화를 보지 않고 구조라성에 오를 때 거치는 구조라 관광 어촌 정보화마을 골목 풍경. 사람들의 주거 공간이 있는 좁은 골목 사이를 걸을 때는 담장 너머를 촬영하거나 시끄럽게 떠드는 행위로 마을 사람들을 불편하게 하지 않는 에티켓이 필요하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671_2394.jpg
 대나무가 울창한 숲을 이룬 샛바람 소리길이 구조라 진성으로 가는 시작을 알리는 곳이다. 샛바람 소리길은 한 두 사람이 겨우 지날 정도로 좁지만 높다란 대나무가 일군 울창한 숲 덕에 방금 전 오른 마을과 전혀 다른 세상으로 진입하는 문처럼 느껴진다. 더위를 피할 수 있는 건 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678_7996.jpg
 샛바람 소리길을 지나면 뒤쪽으로 구조라항 풍경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낸다. “구조라성에서 바라보는 마을이 얼마나 아름답게 보일지 상상해봐. 포기하지마.”라고 풍경이 용기를 북돋아주는 통에 포기하지 않고 구조라성까지 오를 수 있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686_6036.jpg
 샛바람 소리길이 끝나고 나오는 계단 언덕길 끝에는 반대편인 구조라 해수욕장과 이어지는 바다로 내려가는 길이 있다. 이 길로 내려가지 않고 언덕 끝에서 다시 좌측 언덕으로 오르면 구조라 진성을 만날 수 있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693_9348.jpg
 구조라 진성 끝에 올라 내려다본 바닷마을 풍경. 좌측이 구조라 해수욕장, 우측이 구조라항이다. 같은 마을이지만 쓸모에 따라 조금씩 다른 모습을 하고 있는 바닷마을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가볍게 85mm 렌즈만 들고 산에 올랐는데, 광각렌즈로 담는다면 한 장에 더 넓은 풍경을 표현할 수 있을 듯하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701_6892.jpg
 이날은 구조라 해수욕장 근처 산에 구름 그림자가 가득했다. 구름 사이로 잠깐 모습을 드러낸 해가 마을의 일부분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추듯 강하고 밝은 빛을 만들어냈다. 하늘에 구름이 가득한 여름만이 볼 수 있는 풍경이다.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7709_4888.jpg
 구조라항의 모습을 선명하고 진득하게 남겨보고 싶어 노출 언더로 조리개를 조여 촬영했다. 진한 색감과 강한 콘트라스트 덕에 입체적으로 표현된 구조라항이 마치 미니어처처럼 보이기도 한다. 높은 곳에 올라 항구를 내려다 봤을 때만 구현 가능한 시선이다. 

 

 



출사의 맛

거제 바다가 깃든 온실 카페 '외도널서리'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8242_3903.jpg
65d703927aac30708bc2c5d582f3635e_1659498242_4524.jpg
 

한적한 구조라리에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구조라 해수욕장이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대규모 온실 카페 외도널서리가 있기 때문. 외도널서리는 식물원을 연상케하는 입구에서부터 시선을 사로잡으며, 야외 테라스에서 바다를 보며 음료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스페셜티 원두만을 사용하는 커피 음료와 거제도의 몽돌을 쏙 빼닮은 디저트 몽돌쇼콜라의 조화가 환상적이다. 몽돌쇼콜라는 프랑스 폴 보퀴즈 출신 파티쉐가 하루 한정 수량만 만들어 판매한다고. 구조라 진성까지 다녀오는 길이 조금 힘들었다면 카페인과 당 충전은 특별한 외도널서리에서! 



외도널서리

¶ 경남 거제시 일운면 구조라로4길 21

☎ 055-682-4541

월~일 17:00 라스트 오더

안내
해당 페이지는 DCM 온라인 정기구독 서비스입니다.
온라인 정기구독에 가입해 DCM의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즐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