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십 가입하기디지털 카메라 매거진 온라인 구독 서비스 가입하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북 문경새재 도립공원과 오픈세트장
출사의 맛 03
  • 에세이
  • 최고관리자
  • 2022-09-14
  • 387
  • 0
4a9b3adb75a4a6304577386ffe7b59a8_1663134734_8159.png

 

사진·글 · 이연주

로고 디자인 · 이연주



삼복더위가 지나고, 언제 그랬냐는 듯 선선한 바람이 부니 이러다 곧 가을이 올 기세다. 열매가 익어가고 나뭇잎들의 색이 점점 바래기 전에 여름의 잔상을 조금이나마 붙잡고 싶어 초록이 가득한 곳으로 떠날 채비를 했다. 오늘 소개할 출사지는 경북 문경새재 도립공원과 오픈세트장이다. 여유롭게 두 시간쯤 돌아볼 수 있는 코스이고, 하나의 지역이지만 각각 다른 느낌으로 촬영을 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출사지다. 

 

문경새재는 충청북도 괴산군 연풍면과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사이에 있는 고개이다.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문경새재는 지형이 험하고 여러 갈래로 나뉘어 있는 산자락이지만, 도립공원은 문경새재로 들어가는 초입구인 만큼 경사가 완만하고 볼거리가 많아서 관광객들이 도전하기에 어렵지 않은 코스이다. 나무들이 우거져 있고 계곡이 시원해서 한여름인 8월에도 다른 지역보다 선선하고, 코끝을 자극하는 숲 냄새와 산책로 사이사이로 들어오는 예쁜 햇살을 마주할 수 있으니 셔틀 전동차를 이용하기보다는 걸어서 올라가는 것을 추천한다. 게다가 이곳은 촬영을 목적으로 허가받은 차량이거나, 도립공원 관리 차량이 아니면 출입을 엄격하게 제안하고 있어서 걷다가 작은 야생동물을 심심치 않게 발견할 정도로 환경 보존이 잘 되어 있다. 하지만 절대 만지거나 가까이 가서는 안 된다.

 

1관문을 지나 약 10분 정도를 걷다 보면 조선시대로 떨어진 시간 여행자가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조선을 시대 배경으로 한 드라마나 영화에서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오픈세트장이 바로 이곳이다. 광화문을 기준으로 양반촌의 상징인 기와집이 자리하고 있고, 도성에서 멀어질수록 초가집이 많이 보이는데 실제로도 그러했을 테니 나름의 고증을 잘한 셈이다





8d194d729bb298f07b4317f4b6ccdc36_1663298829_8873.jpg

 

문경새재도립공원

¶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새재로 932

문경새재 오픈 세트장

¶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84-2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3862_2795.jpg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3863_841.jpg

▲ 주차장에 차를 대고 걸어 올라가다 보면 제일 먼저 넓은 계곡이 반겨준다. 다리 위에서 계곡을 바라보고 찍었는데 내리쬐는 빛이 강해서 ND필터를 함께 사용했다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3893_9931.jpg
 문경은 사과가 유명한 지역이다. 산책로 옆에 듬성듬성 사과나무가 심어져 있는데 아직은 빨갛게 익지 않은 색이 주변의 풀들과 조화를 이룬다. 문경시에서 사과를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심은 것이니 만지거나 열매를 따지 말고 눈으로만 봐달라는 안내문이 있다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3909_5836.jpg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3930_2046.jpg
 1관문과 그곳을 지키고 있는 해태. 기념으로 사진을 찍는 이들이 너무 많아서 관문의 입구는 한 컷 밖에 찍지 못하고 한산해지기를 기다리며 해태를 담아보았다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3947_9898.jpg
 영화 <관상>에서 배우 송강호가 우두커니 모래바람을 맞으며 서 있던 광화문. 실제 광화문 보다는 작은 사이즈로 제작되었지만, 벽돌과 현판의 디테일이 꽤 그럴 듯 해서 이곳을 대표하는 포토존으로 자리 잡았다.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3970_6984.jpg
 처마 끝자락이 아름다워 찍으려는데 다람쥐 한 마리가 재빠른 걸음으로 기와 위를 올라갔다. 단렌즈만 세 개를 챙겨 갔는데 안타깝게도 다람쥐를 담기에는 화각대가 전부 맞지 않았고, 발줌으로 커버하기에는 바로 앞이 길이 끊기는 곳이었던지라 망원렌즈를 구비하지 않은 것이 후회스러웠다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4062_571.jpg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4062_9271.jpg
 양반촌과 대비되는 빈민촌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4086_8693.jpg
 오픈세트장은 문경새재의 자연을 유지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두고 조성했다고 한다. 산에서부터 흐른 계곡물 역시 그대로 이어지고 있는데, 다리 위에 인물이 올라섰을 때 구도를 맞추어 촬영해도 좋을 듯하다.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4129_5466.jpg
 주차장 한쪽에 드라마 촬영을 위한 소품들이 놓여 있다. 누렇게 바랜 옷이 쨍한 하늘이 대비되어 보여서 관계자의 허락을 구하고 셔터를 눌렀다 

 




출사의 맛

불향이 가득한 석쇠구이를 맛볼 수 있는 '새재할매집' 

5ccdd2ffe9204c3ea861740969e0b0c7_1663134330_2383.jpg

 

관광지답게 식당이 많아서 생각보다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함께 나오는 반찬과 차림새가 만족스러웠던 새재할매집. 고기는 구워져서 나오기 때문에 편히 먹을 수 있다.



새재할매집

¶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새재로 922 새재할매집

☎ 054-571-5600

월~일 11:00-18:30 (매주 수요일 휴무)




<사진&카메라 전문 잡지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안내
해당 페이지는 DCM 온라인 정기구독 서비스입니다.
온라인 정기구독에 가입해 DCM의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즐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