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십 가입하기디지털 카메라 매거진 온라인 구독 서비스 가입하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간이 만들어주는 시각의 차이
김승찬 작가가 풍경 사진의 세계에서 경험한 후지필름 GFX 50S II
  • 인터뷰
  • 최고관리자
  • 2021-10-15
  • 1,217
  • 0


▲ ⓒ 김승찬 


시간이 만들어주는 시각의 차이

김승찬 작가가 풍경 사진의 세계에서 경험한 후지필름 GFX 50S II 

Ansel Adams의 말처럼 모든 사진 속에는 두 사람이 존재한다. 사진 작가 그리고 감상자. 사진은 찍는 행위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사진 작가가 작업을 전할 형태를 고민하고 감상자와 교감하는 사이에도 사진은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간다. 디지털카메라매거진이 4명의 각기 다른 분야 사진 작가와 함께 GFX 50S II ARTIST BOOK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작가는 본인의 작업에 대해 고민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작업 도구 후지필름 콤팩트 라지 포맷 미러리스 GFX 50S II를 사용했고, 이를 통해 감상자와 교감하고자 했던 것을 사진의 형태로 선보인다. 


디지털카메라매거진은 사진 작가와 감상자 사이를 잇기 위해 2021년 11월 호에 아티스트북이라는 책의 꼴을 가진 북인북을 제작했다. 사진 작가들의 작업이 보다 또렷한 목소리로 감상자에게 전달되고, 감상자가 그들의 사진 속에 살아 숨쉬는 존재가 되길 바랐기 때문이다.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11월 호 북인북 'GFX 50S II ARTIST BOOK' : 김승찬 작가의 시차


주로 느린 셔터 속도로 촬영해 그 순간의 빛과 색을 더욱 많이 가져오는 방법으로 자신의 시선을 완성하는 김승찬 작가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장노출이라는 사진적 기법을 빌려 후지필름 GFX 50S II로 자신만의 시차(時差/視差)를 만들었다. 디지털카메라매거진은 김승찬 작가와 또 한 번의 인터뷰를 진행해 아티스트북에 미처 담지 못했던 새로운 작업 도구에 관한 생각을 전하기로 했다.




시차(時差/視差)

시간이 만들어주는 시각의 차이



▲ ⓒ 김승찬 



풀프레임 포맷을 사용하다가 후지필름 라지 포맷 미러리스 GFX 50R로 바디를 바꾸게 된 결정적 계기는 무엇인지 궁금하다.

사진 생활을 누구와 함께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주변에서 사진 생활을 하는 지인들에게 라지 포맷 센서의 장점에 대해 귀가 아플 정도로 많이 들었다. 카메라를 바꾸기 전 주경에 찍는 장노출과 별 사진 등 다양한 촬영을 동일한 출사 장소와 동일한 카메라 세팅 설정으로 촬영한 후 GFX 결과물을 받아 비교해봤다. 기존에 갖고 있던 풀프레임 포맷과는 달리 핫 픽셀이나 데드 픽셀 없이 깔끔한 결과물이었다. 또한 평소 좋은 퀄리티의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화각대 별로 단초점 렌즈를 갖고 다니면서 촬영하는 습관이 있다. 후지필름 라지 포맷 렌즈인 GF 렌즈는 줌렌즈에서도 날이 선 듯 선명한 이미지를 보여줬다. 이와 같은 이유로 메인 카메라를 GFX 50R로 바꾸게 됐다.



주로 노출 차이가 많이 나는 일몰이나 일출 시간대에 느린 셔터 속도로 작업을 진행한다. 평소 작업에서 기기적 한계로 인해 촬영이 어려운 경우도 존재하는가? 그런 부분에 있어 GFX 시리즈는 어떤 강점이 있나? 

평소 촬영 단계에서 어떻게 결과물을 보정할지 생각한다. 빛과 색을 조금 더 담고, 눈 앞의 장면을 색다르게 표현하기 위해 ND 필터를 결합하고 셔터 속도를 조절해 다이내믹한 결과물을 만드는 촬영을 즐겨하는 편이다. GFX 50R을 사용하기 전에는 풀프레임 포맷으로 작업을 했다. 하늘과 땅의  노출 차이를 최소화해야 원하는 이미지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그라데이션 ND 필터를 사용하거나 노출 브라케팅을 이용했다. 반면 넓은 다이내믹 레인지를 가진 GFX 50R은 적정 노출에 실패하더라도 원하는 결과물을 편하게 만들 수 있다. 또한 정확한 화이트 밸런스와 색 표현으로 촬영 현장에서 느낌 분위기를 그대로 재현할 수 있도록 해준다.





▲ ⓒ 김승찬 



이번 프로젝트 작업에서는 GFX 50S II를 사용했다. 1세대 바디인 GFX 50R을 사용할 때와 가장 큰 변화라고 느낀 점이 있나?

GFX 50R도 충분히 좋은 카메라고 같은 이미지 센서를 사용했기 때문에 촬영 결과물에서는 크게 바뀐 점을 느끼지 못했다. 다만 GFX 50R을 제외한 GFX 시리즈에 있는 카메라 상부에 있는 서브 LCD 모니터가 굉장히 편리하게 와닿았다. 서브 LCD 모니터가 있어 후면 LCD 모니터나 뷰파인더를 보지 않아도 촬영 시 설정값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으며 버튼 한 번으로 실시간 히스토그램까지 보이기 때문에 굉장히 편리했다. 카메라 전원을 차단하더라도 마지막 설정값이 서브 LCD 모니터에 프린트되기 때문에 다음 촬영 시 전원만 켜면 바로 순간을 포착할 수 있는 점도 좋았다. 보조 그립을 추가로 구매하지 않아도 손에 안정적으로 파지돼 핸드헬드 촬영 시 상당히 안정적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평소 20kg이 넘는 장비와 함께 촬영을 다니는 걸로 알고 있다. 어떤 것들을 휴대하며, 산과 들로 촬영에 가다 보면 가방의 무게가 부담이 되진 않는지 궁금하다.

촬영지의 촬영 화각을 예상할 수 있는 곳이 아니면 보통 카메라 3대를 기본으로 챙긴다. 렌즈는 상황에 따라 개수가 달라지는데 보통은 10대 정도다. 여기에 삼각대 3개 각종 필터류가 60리터 가방을 가득 채운다. 산에서 촬영하는 경우가 많아 가방의 무게가 촬영지로 이동하는 방해 요소가 되기도 하지만 막상 도착해 촬영을 시작하면 챙겨온 장비를 모두 사용하지 않더라도 부족한 것보다는 차고 넘치는 구성이 좋다. 사진을 찍는 이해도나 촬영 기술이 부족해 담지 못하는 상황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장비가 없어서 그 순간을 원하는 장면을 담지 못하는 건 용납이 되지 않는다. 사용하지 않더라도 혹시 모르는 상황에 대비해 필요한 것들을 가방에 다 담아가는 이유다.




▲ ⓒ 김승찬 



이번 프로젝트 작업에서는 어떤 조합으로 장비를 운용했는가?

극적인 운해 일출을 촬영하기 위해서 산 정상에서 주로 촬영했다. GFX 50S II로 진행한 프로젝트 작업인만큼 이 카메라에 집중하기 위해 다른 카메라는 챙기지 않았다. 렌즈는 GF23mmF4 R LM WR, GF32-64mmF4 R LM WR, GF100-200mmF5.6 R LM OIS WR을 챙겼다. 전작에 비해 혁신적으로 작아진 부피만큼이나 무게도 줄었기에 촬영 장소들이 두 시간 이상 등반하는 곳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체력적으로 크게 부담되지 않고 오를 수 있었다.



대표 이미지로 북한산 운해 사진을 꼽았다. 어떤 작업이었으며 이 작업을 하면서 GFX 50S II를 어떤 카메라라고 생각했나?

평소 일출과 일몰 시간, 흔히들 매직 아워라고 부르는 시간대를 가장 좋아한다. 하루의 시작과 끝이 늘 남들보다 조금 더 빠르거나 늦은 이유다. 매직 아워에는 밝음과 어둠이 교차하면서 짧은 순간 다양한 빛과 색을 내뿜는다. 눈으로 보기엔 참 아름답지만 카메라로 온전히 담아내기는 쉽지 않다. GFX 50S II는 그 분위기를 오롯이 담아줬다. 명부와 암부 정보가 풍부한 덕에 보정 폭이 넓어 부드러운 색 표현이 되기 때문이다. GFX 50S II를 작은 거인에 비교하고 싶다. 라지 포맷 미러리스지만 부피가 작아 기동성이 좋고 그럼에도 고퀄리티 사진 촬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 ⓒ 김승찬 


GFX 50S II를 실제 작업에서 활용해본 사진가로서 후지필름 라지 포맷이 어느 정도까지 대중적 사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하는가?

사실 GFX 시리즈는 풀프레임 포맷과 비교가 불가하다. 같은 중형 카메라에 속하는 타사 바디에 비해 디지털 작업에서 더 손쉬운 운용감을 갖고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지만 가격은 훨씬 합리적이다. 풀프레임 포맷과 비슷한 가격의 후지필름 GFX 50S II는 특히 ‘중형 카메라는 비싸다’라는 틀을 깬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와 같이 취미로 작업을 이어가는 사진가도 중형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춰준 후지필름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PROFILE 풍경 사진 작가 김승찬


하루의 시작과 끝을 기록하는 풍경 사진 작가로 현재 네이버 밴드 ‘포트온’을 운영하고 있다. 여행을 하며 아름다운 순간을 더 특별하게 남기기 위해 주로 느린 셔터 속도로 촬영해 순간의 빛과 색을 더 많이 가져오는 작업을 한다.

 


<사진&카메라 전문 잡지 ⓒ 디지털카메라매거진> 

추천 콘텐츠
  • 추천 콘텐츠가 없습니다.
안내
해당 페이지는 DCM 온라인 정기구독 서비스입니다.
온라인 정기구독에 가입해 DCM의 더욱 다양한 콘텐츠를 즐겨보세요.